냉방병에 시달리다 레슨받기전날에 겨우 조금 컨디션을 회복해 수영장엘 갔다.

요근래에 계속 다리가 무거웠던건 냉방병증상중 하나일것 같다는 생각이 문득 들었다.


접영은 오늘도 한팔 접영을 했다. 

가슴을 눌러줘야된다고 한다.

주로 오른팔 오른쪽으로 호흡을 하는데, 오늘은 왼팔도 돌려보았는데 역시나 잘 안돌아간다.


오늘도 역시 평영이 제일 편하다.


풀부이와 패들을 준비해야겠다. 풀부이는 얼마전에 샀고 수영패들을 구매해서 들고 다녀야겠다.

다른분들 자유형 풀 연습할때 나만 자유형 발차기 풀 전부하니 더힘든것 같다.


사실 자유형 25는 이젠 간다. 바로 턴해서 50까지는 아직 무리다.  턴하고 중간 이상까진 가긴가는데 아직은 숨이 턱까지 차올라 도착하기 전에 서버린다.


자유형 할때는 일년 넘게한 남자분들 뒤에서 열심히 따라 붙어서 하라는데.. 정말 체력도 안되고 힘들다.

오늘은 평소보다 다리가 무겁진 않았다.


다리가 무겁다.

한달전부터 자유형 발차기 할때 다리가 무겁고 다리가 쉽게 지친다.

그래서 더 체력을 키울려고 발차기를 연습 했는데. 여전히 다리가 무겁다. 

오늘 다리에 맥아리가 없다는 평가를 받았다. 으...

킥판 잡고 발차기 할때는 확실히 발이 가볍고 힘있게 차야되는데, 무겁고 천천히 찬다.

다리가 머가 잘못됬는지 잘 안된다.


한팔 접영을 했다.

오른팔 돌리고 나서 입수킥 할때 두손 모아서 상체를 많이 눌러줘야 한다고 한다.


평영은 연습을 거의 안해봐서

팔 동작이 아직도 가슴으로 모아주는 동작이 잘 안된다.

발차기도 더 넓게 힘있게 차야되는데 요즘 접영 발차기만 하느라 평영 발차기가 어색하다.


자유형은 25미터는 이제 겨우 간다. 힘들어서 턴하고 바로 돌아오지는 못한다.


드디어 개밥바라기를 관측했다.

2018년 7월 27일 금요일 저녁이다.


지난 두해전부터 금성을 꼭 보고 싶었다. 

이제까지 살면서 아침저녁으로 가장 밝은 별을 무심히 보고 지나쳤을수도 있지만 의식하여 저게 금성이구나 하면서 본적이 없었기에, 꼭 한번 보고 싶었다.


아침엔 샛별, 저녁엔 개밥바라기로 불리는 금성을 두해번부터 아침 저녁으로 찾았지만 좀처럼 보이지 않았다.

막상 보니 정말 밝고 동그렇다.

금성가운데 부분이 금성이다.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